세무법인 선율
최신 세무뉴스를 제공해 드립니다.
세무뉴스
세무뉴스
 
 
 
 
 
세무뉴스
> 세무뉴스 > 세무뉴스
미성년 1천만원 이상 예적금 11만좌…"0세가 13억 보유하기도" 2018-10-18
세무법인선율  조회 124 댓글 0
 

 

R

총 1조9천억원 넘어…김병욱 의원 "합법적 증여·상속 점검해야"

만 18세 이하 미성년자가 보유한 은행 예·적금 계좌 가운데 잔액 1천만원이 넘는 계좌가 11만좌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억원이 든 예·적금 계좌를 가진 0세도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올해 8월 말 기준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씨티·SC제일은행 등 7개 시중은행에 있는 잔액 1천만원 이상 미성년자 예·적금 계좌는 총 10만7천754좌, 잔액은 약 1조9천80억원이었다.  

이 가운데 잔액이 1천만∼5천만원 미만인 계좌는 10만4천521좌, 잔액은 1조5천881억원이었다.  

잔액 5천만∼1억원 미만 계좌는 2천257좌, 총 잔액 1천230억원이다.

1억∼5억원 미만 계좌는 879좌로 모두 1천273억원이 들어 있었다.

5억∼10억원 미만 계좌도 74좌나 됐다. 총 잔액은 381억원이다.

잔액이 10억원을 넘는 계좌는 23좌에 총 314억원이다.

10억원 이상 계좌 가운데는 잔액 13억2천500만원인 0세 1명, 21억원어치 예·적금이 있는 4세 1명, 30억원 잔고가 있는 8세 1명도 있었다.

나이별로 합쳐 보면 잔액 1천만원 이상인 예·적금 계좌 가운데 0세 소유는 344좌, 1세 소유는 1천358좌, 2세 소유는 2천292좌가 있었다.  

김병욱 의원은 "이번 통계는 금수저 흙수저로 표현되는 극심한 빈부 격차의 단면"이라며 "특별한 경제활동 없이 대물림되는 부는 합법적 증여·상속이 이뤄지는지 점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131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간이과세 기준, 4800만원→9500만원으로 인상 추진

세무법인선율 03-16 215

'연말정산 핵심' 카드공제 축소 검토…제로페이에 힘 실릴 듯

세무법인선율 03-05 113

[절세극장]얌전한 예비 며느리의 잔꾀

세무법인선율 02-11 140

작년 세금 계획보다 25.4조 더 걷혔다…역대 최대 초과 세수

세무법인선율 02-08 132

정치권이 살려낸 '불씨'…"접대비 '규제족쇄' 풀자

세무법인선율 12-28 198

내달부터 유흥·단란주점업 부가가치세 카드사가 대납

세무법인선율 12-26 157

국민연금 보험료 최대 4%p↑…기초연금 합쳐 월100만원안팎 보장

세무법인선율 12-18 149

올해도 역시 '대박'…2달 남겨두고 세수진도율 '98%'

세무법인선율 12-13 123

"상속세율 내려달라"…LG家 9천억 납세가 불러온 '나비효과'

세무법인선율 11-26 143

작년보다 세금 '26조원' 늘어…법인세는 목표 초과

세무법인선율 11-16 112

건강보험료 내년 3.49% 인상…직장인 평균 월 3천746원↑

세무법인선율 11-08 119

상위 1% 법인·자산가, 탈세하다 걸려 3조원 '세금 철퇴'

세무법인선율 10-30 114

미성년 1천만원 이상 예적금 11만좌…"0세가 13억 보유하기도"

세무법인선율 10-18 124

서울 세금체납액 40%는 '강남3구 주민'

세무법인선율 10-08 123

"어차피 들통"… 다주택자들 너도나도 임대등록

세무법인선율 09-21 120

또 도마위에 오른 '간이과세제'…年 4800만원의 벽 허물까

세무법인선율 09-19 132

이해찬 "시급 1만원, 2020년 불가능… 3~4년후 검토 중"

세무법인선율 09-18 130

'결혼' 위해 쓴 돈, 500만원까지 소득공제 허용 추진

세무법인선율 09-13 132

농수산물 의제매입공제한도 5%↑…음식점 세부담 줄어든다

세무법인선율 08-30 135

자영업 살리기 본격화…부가세 면제 받는 자영업자 늘린다

세무법인선율 08-22 133
 
 
 
1
2
3
4
5
6
7
 
 
 
 
대표: 황효건 | 서울 광진구 천호대로 583 kj빌딩3층 | 이메일: hyogeon.hwang@gmail.com | 전화번호: 02 2038 6632  
모바일 | 관리자
 

빠른상담문의

문의 내용을 적어주시면 신속히 연락 드리겠습니다.

이   름

연락처

닫기 열기